AI 딥러닝 비전 소프트웨어 뉴로클, 제53차 대한초음파의학회 학술대회(KSUM) 참가…”의료인이 주도하는 이미지 연구용 AI 딥러닝 소프트웨어 선봬”

AI 소프트웨어 업체 뉴로클이 5월 12일부터 5월 13일 양일간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대한초음파의학회에 참가하여 뉴로클의 소프트웨어를 선보였다.


1980년 창립된 대한초음파의학회의 학술대회인 KSUM은 2022년 53회를 맞이하였으며, 의료 및 생물학적 초음파 분야의 최신 연구 결과를 다루며 저명한 연사를 들을 수 있는 장을 제공하고 커뮤니티의 생각과 아이디어를 제공하는 의료 학술대회이다.


뉴로클은 이번 전시에서 딥러닝 기반 의료 이미지 연구용 AI 소프트웨어인 뉴로티(Neuro-T)를 선보였다. 뉴로티는 딥러닝을 활용한 이미지 해석 기술인 딥러닝 비전 기술을 별도의 코딩 과정 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GUI 기반의 소프트웨어이다. 일반적으로 의료계에서의 AI 연구는 기업 혹은 엔지니어가 주도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뉴로클은 직관적이고 쉬운 GUI를 제공함으로써 코딩과 AI가 익숙하지 않은 의료인들도 몇 번의 클릭만으로 AI 모델을 자유롭게 만들 수 있도록 하였다.

[KSUM 학회에서의 뉴로클 부스 모습]


뉴로티를 활용해서 초음파, CT, X-Ray, MRI 등의 이미지 해석이 가능하기에 특히 영상의학 분야에서 다수의 의학 논문이 등재되어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더불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고려대학교 의료원, 순천향대학교 의료원, 한림대학교 의료원 등 국내 유수의 대학병원 및 기관에서 뉴로티를 활용하여 연구를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뉴로티는 △오토 딥러닝 알고리즘 △온프레미스 방식의 높은 보안성 △데이터 관리 시스템 등의 장점을 바탕으로 의료계에서 딥러닝 비전 기술 적용 시 겪고 있는 현실적인 한계를 해소해주고 있다. 개발자, 고성능 서버, GPU 등 장비가 부족한 의료기관에서 코딩 없이 연구를 진행하며 데이터의 보안성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


뉴로클 이홍석 대표는 “딥러닝 비전 기술을 다양한 의료 이미지에 자유롭게 적용할 수 있고, 이를 의료인이 직접 진행할 수 있다는 것”을 뉴로티의 강점으로 꼽으며, “의료인의 연구를 활발하게 지원함으로써 병원들과의 협약을 통해 의료 비즈니스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뉴로클은 9월에아시아 ·오세아니아영상의학학술대회(AOCR, Asian Oceanian Congress of Radiology)와함께열리는대한영상의학회학술대회(KCR)에도참가를확정지었다.